본문바로가기

구로구의회

상단 사용자메뉴

글로벌링크

통합검색

글자크기조절, 인쇄

  • 글씨
  • 글자크기를 한단계 확대
  • 글자크기를 한단계 축소
  • 글자크기를 기본크기로 변경
  • 프린트

상단 사용자메뉴


행복을 누리는 구로구민! 풍요로운 삶, 희망터전 구민의 목소리를 최우선으로 하는 의회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보도자료

행복을 만드는 구로구의회입니다.

홈으로 > 의회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제목 이호대 구로구의원,‘고용상의 차별행위 금지 조례안’대표발의
작성자 구로구의회 작성일 2017-04-24 조회수 628
첨부 jpg파일 18.보도자료(이호대_의원_대표발의)2.JPG 
jpg파일 18.보도자료(이호대_의원_대표발의)1.JPG 
원본그림보기
원본그림보기
- 서울시 자치구 중 최초로 균등한 고용기회 보장하는 조례 제정
- 고용상 차별행위 방지 차원 이력서 등에 사진 부착 금지 규정 신설

서울시 구로구의회 이호대 의원이 대표 발의한 ‘서울특별시 구로구 고용상의 차별행위금지 조례안’이 지난 21일 해당 상임위원회의 심사를 통과하고 24일 열린 제264회 구로구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원안대로 의결 돼 시행을 앞두고 있다.
조례의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구로구 및 그 소속기관, 출연·출자기관 등 적용대상기관을 명시하고, 고용상의 차별행위 금지를 위해 기초심사자료(이력서 등)에 직무 수행과 관련이 없는 출신지역, 부모의 직업, 재산상황, 종교 등의 기재를 요구하지 않도록 규정하였다. 특히, 용모·키·체중 등의 신체적 조건을 기재하지 않도록 하고, 그와 관련된 사진의 부착도 금지하도록 명시한 점이 주목할 만하다. 이러한 고용상 차별행위를 금지하는 규정들은 인종, 성별, 나이 등의 범위를 달리할 뿐 이미 미국, 프랑스, 독일에서 시행하고 있으며, 균등한 고용기회를 보장을 위해 사진부착 제한을 규정한 조례는 서울시 자치구 중에서는 구로구가 유일하다.

조례의 제안 취지를 설명하는 자리에서 이호대 의원은 “외모중심이나 출신지역 등 개인의 환경적인 요인을 고려한 채용 등을 지양하고 직무중심으로 공정하게 채용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함과 동시에 공공부문에서 민간의 영역까지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하여 우리 구로구가 우수한 인적자원이 넘쳐나는 경쟁력 있는 도시로 성장해 나가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글목록
이전글 구로구의회 박칠성 의원,‘다문화 명예통장 지원 조례안’대표발의 
다음글 구로구의회, 박평길 의원‘구로구 감염병 예방 및 관리 조례안’대표발의 
  • 목록보기